Search

‘pandemic migration’… “지방 지역에 문화충돌-계급격차 발생시켰다”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대도시 거주자들의 지방 지역 이주가 크게 늘어난 가운데 이주자와 현지인들 사이에서 긴장감이 형성되기도 한다는 탐험적 연구가 나왔다. 사진은 팬데믹 기간 중 가장 많은 이주자를 받아들인 골드코스트(Gold Coast, Queensland) 해안에서 아침 운동을 하는 주민. 사진 : We are Gold Coast


전염병 사태 이후 2년에 걸친 RMIT 연구, ‘이주 지역의 사회적 긴장 증가’ 확인


전염병 사태의 시작과 함께 원격근무 확산은 대도시 거주자들의 지방 지역 이주를 크게 증가시켰다. 그 결과 인구가 증가한 일부 지방 중소 도시의 주택가격은 급속히 상승했으며, 임대료 상승에 따른 현지 거주민들의 주거비 부담 문제를 발생시키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나온 한 대학의 관련 연구는 이 같은 대규모 이주 바람으로 인해 지방 지역 고유의 현지문화가 영구히 바뀔 수도 있으며, 이주자 및 현지인 모두가 행복한 것이 아님을 보여준다.

멜번 소재 RMIT대학교(Royal Melbourne Institute of Technology) 연구원들의 2년간에 걸친 탐험적 연구(qualitative study)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발생으로 인한 도시 거주자의 대규모 지방 이주로 인해 호주의 계급 체계가 더욱 확대되었으며, 지방 지역에서의 승자와 패자가 분명하게 드러났다.

연구원들은 시드니와 멜번 등 대도시를 벗어나 퀸즐랜드Queensland), NSW, 빅토리아(Victoria) 주 핫스폿, 라이프스타일 타운으로 이주한 21가구를 추적했다. 또한 이주 지역 지방의회, 중-소규모 기업 및 공동 작업장 운영자 등 이주자들로 인해 영향을 받는 이해관계자들의 경험을 확인했다.

이 연구 보고서의 공동 저자인 줄리안 워터스-린치(Julian Waters-Lynch) 박사는 “이주 경향의 문화적 영향을 연구한 결과 사회적 긴장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워터스-린치 박사는 “(대도시 거주민들이 이주한) 해당 타운의 소비상태(consumption profile)를 바꾸고 있다”면서 “(해당 지역에서는 인구 증가로 인해) 좋을 수도 있지만 기존 거주민 가운데 소득이 낮고 임대 부동산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거나 심한 경우 타운 주변으로 밀려난다면, 이는 분노를 유발하게 하는 신호”라고 진단했다.

호주 통계청(ABS) 자료를 보면 지난 2년여 기간 동안 시드니와 멜번에 거주하던 6만5,700명이 지방 지역으로 이주했다. 특히 방역 차원에서의 도시 봉쇄(lockdown) 당시에는 기록적인 수의 이주가 이루어졌다.

호주 지역연구소(Regional Institute of Australia. RIA)와 커먼웰스은행(Commonwealth Bank)이 협력하여 작성한 최근의 ‘Regional Movers Index’에 따르면 전염병 사태 발생 전 2년 기간과 비교해 팬데믹 기간 동안 지방 지역으로의 이주는 15.4%가 증가했다.

이 기간(팬데믹 이후 2년여) 동안 대도시를 벗어난 전체 이주자 가운데 11%가 선택한 가장 인기 있는 목적지는 골드코스트(Gold Coast, Queensland)였다.


‘e-changer exodus’ 신조어 등장


대도시를 기반으로 재택근무를 했거나 이 방식이 가능해진 이들의 지방 지역 이주를 지칭하는 새로운 용어도 등장했다. ‘e-changer exodus’라는 것이다. 샐리와 개리 밀러(Sally and Garry Miller)씨 커플도 ‘e-changer exodus’의 하나이다.

두 명의 자녀와 함께 멜번에 거주하던 이 부부는 재택근무를 하며 도시 봉쇄를 견디다가 골드코스트의 교외지역인 벌리헤드(Burleigh Heads)로 거주지를 옮겼다.


멜번에 거주하다 골드코스트의 교외지역 벌리헤드(Burleigh Heads)로 이주한 샐리 밀러(Sally Miller. 사진)씨는 이 지역사회 활동, 스포츠클럽 가입 등을 통해 기존 현지인들과 친밀감을 만들어가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 Sally Miller


샐리 밀러씨는 “골드코스트로의 이주를 결정한 것은 어느 정도 즉흥적이었고, 이 때문에 잘못될 수도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었지만 9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는 아주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역민들로부터 느끼는 묘한 분위기를 감지한다는 말도 털어놓았다. “은밀하게 거주한 주택을 구입했지만 현지인들로부터 ‘골드코스트에 살았었는지를 물어보고, 이를 통해 (자신들과) 친근해질 수 있는지를 결정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RMIT의 연구는 또한 지방 지역으로의 이주 추세가 정점에 달했을 당시, 각 지방 지역 소셜미디어 페이지에 게시된 현지인들의 긍정적 또는 부정적 반응도 살폈다.

지난 2012년 멜번에 거주하다가 북서쪽으로 약 120km 거리에 있는 센트럴 빅토리아, 골드필드 지역(Goldfields region, central Victoria)의 작은 타운 캐슬메인(Castlemaine)으로 이주한 트리스탄(Tristan)씨는 “당시 캐슬메인 커뮤니티 그룹의 페이스북(Facebook) 페이지는 활기차고 다양한 이야기가 올라오던 주요 정보 소스였다”며 “하지만 전염병 사태 이후 이 타운으로 이주해 오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저렴한 주택 부족을 이유로 이들을 꺼리는 내용들이 수두룩했다”고 RMIT 연구원들에게 털어놓았다.

닐(Neil)이라는 또 다른 캐슬메인 거주자도 이 지역 커뮤니티 페이스북에서 같은 내용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RMIT 연구원들은 “현지인들이 긴장감을 표시하거나 불만을 표출하는 목소리를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어떻게 적응하나


이런 가운데 워터스-린치 박사는 도시 이주자들이 지방 지역 적응에 도움이 될 만한 조언을 내놓았다. “해당 지역 공동체 클럽에 가입하거나 지역 학교 등에서의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것은 지방 이주 후 보다 빠른 시간에 현지 생활에 적응하고 또한 기존 거주민들로부터 친근감과 환영의 분위기를 만들어낼 수 있는 방법”이라는 설명이다. 벌리헤드에서 만족감을 갖고 생활한다는 샐리 밀러씨도 “지역사회 활동에 참여하고, 스포츠클럽에도 가입했으며 거주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하는 소매점을 이용하면서 기존 주민들과 친밀감을 만들어가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출처 : https://koreanherald.com.au/pandemic-migration-%ec%a7%80%eb%b0%a9-%ec%a7%80%ec%97%ad%ec%97%90-%eb%ac%b8%ed%99%94%ec%b6%a9%eb%8f%8c-%ea%b3%84%ea%b8%89%ea%b2%a9%ec%b0%a8-%eb%b0%9c%ec%83%9d%ec%8b%9c/

0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