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호주 부동산 시장… 매물 공급 감소-경매 낙찰률 상승으로 가격 하락 ‘주춤’


저조한 수준의 매물 공급, 높은 경매 낙찰률로 호주 주택가격 하락 속도는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CoreLogic’의 2월 주택가격 인덱스를 보면 시드니의 경우에는 0.3%의 가격 상승을 보였다. ABC 방송 ‘The Business’ 프로그램 화면 캡쳐


‘CoreLogic Home Value Index’… 2월 0.14% 하락 그쳐, 시드니는 상승세 전환


매물로 공급되는 주택의 수가 크게 감소하고 경매 낙찰률이 높아지면서 지난달(2월) 호주 주택가격 하락 속도가 두드러지게 둔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시드니 주택가격은 상승세로 전환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컨설팅 사인 ‘코어로직’(CoreLogic)이 이달 첫 주 내놓은 ‘Home Value Index’에 따르면 2월 호주 전국 주택가치 하락은 0.14% 감소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5월, 호주 중앙은행(RBA)이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한 이래 가장 적은 폭의 하락이다.

2022년 5월, 0.25%포인트 인상을 시작으로 지난달까지 10개월 연속(올해 1월 제외) 이어진 이자율 상승으로 현재 RBA의 목표 금리는 3.6%에 달한다.

‘코어로직’의 팀 로리스(Tim Lawless) 선임연구원은 호주의 경기둔화에다 금리 상승의 전반적 효과가 시장에 미치기 시작한 상황이기에 주택가격 하락이 지속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2월 통화정책 회의에서 취약한 경제 상황, 노동시장 완화에 대한 기대와 함께 RBA가 보다 강경한 입장으로 전환할 것을 감안하면 주택시장 침체를 대비한 유예조치는 단기간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며 “또한 고정금리(fixed-rate) 절벽을 눈앞에 두고 있는데, 아마도 공격적 이자율 인상 사이클의 전체적인 영향은 아직 발휘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호주 전국적으로 주택가격은 지난해 4월 최고점에서 9.1% 하락했지만 여전히 팬데믹 이전보다 높은 수준이다.

시드니의 경우 2022년 최고점에서 13.4% 하락한 가운데 이제는 하락속도가 둔화되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0.3%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코어로직’ 보고서를 보면, 호바트(Hobart, Tasmania)를 제외한 각 주 수도의 2월 한 달 주택가격 하락폭은 이전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신용평기기관 ‘Moody’s Investors Service’가 발표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의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은 비교적 강한 모습을 이어가고 있으며 금융기관이 제공하는 모기지의 질도 크게 향상됐다. 사진 : Nine Network 뉴스 화면 캡쳐


로리스 연구원은 주택가격 변화의 분명한 요인은 지난 수개월 동안 지속된, 낮은 공급 물량 및 높은 경매 낙찰률과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판매자들은 시장 침체기를 견뎌낼 준비가 되어 있었던 것 같다”는 그는 “시장에 나오는 매물은 각 수도에서 연중 평균치를 크게 밑돈다”면서 “주택시장의 이 같은 흐름은 지난해 9월 이후 더욱 뚜렷해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제학자들 사이에서는 지난 1년여 가격 하락, 높은 인플레이션 및 실질임금 감소로 인해 주택담보대출(mortgage) 상환을 연체하는 이들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했었다.


하지만 지난 달 마지막 날인 28일(화), 신용평가회사 ‘Moody’s Investors Service’가 발표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의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은 비교적 강한 모습을 이어가고 있다.


무디스의 아이린 클레이만(Irene Kleyman) 부회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호주 은행 부문의 위험한 대출은 감소했다”고 말했다.


위험이 있는 이들에 대한 높은 대출가치 비율, 만기 일시상환 대출(interest-only mortgages) 및 일반 대출은 최근 몇 년 사이 크게 줄었다.


클레이만 부회장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3%의 이자율 완충(interest rate buffer)과 같은 엄격한 거시적 규정 또한 모기지의 질을 향상시켰다. 이는 경기 둔화 가능성을 감안할 때 중요한 발전이라 할 수 있다.


부동산 컨설팅 사 ‘코어로직’의 팀 로리스(Tim Lawless) 선임연구원은 호주의 경기둔화에다 금리 상승의 전반적 효과가 시장에 미치기 시작한 상황이기에 주택가격 하락이 지속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은 시드니 지역의 주택매매 알림판. 사진 : ABC 방송 뉴스 프로그램 화면 캡쳐


이어 그녀는 “물론, 기준금리 상승과 높은 생활비 부담, 경기 둔화가 모기지 상환 능력에 압박을 가하기에 올해 대출금 상환 연체율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다만 금융위기 이후 모기지 질 및 보증기준, 차용인을 지원하는 대출기관의 기준이 개선되지 않았다면 연체 위험은 더욱 커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 각 도시 주택가격 변화

(2023년 2월 기준. 도시 : 2월 / 3개월 사이 / 12개월 사이) Sydney : 0.3% / -2.4% / -13.4% Melbourne : -0.4% / -2.7% / -9.6% Brisbane : -0.4% / -3.2% / -6.8% Adelaide : -0.2% / -1.4% / 5.1% Perth : -0.1% / -0.2% / 2.4% Hobart : -1.4% / -4.9% / -11.8% Darwin : -0.3% / -1.0% / 2.9% Canberra : -0.5% / -2.7% / -6.7% National : -0.1% / -2.3% / -7.9% Source: CoreLogic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19 views

Recent Posts

See All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