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중국 유학생 4만명 입국으로 임대난 가중…?”

ABC, ‘유학생과 주택위기에 대한 세 가지 허상’ 지적

호주 공영 ABC뉴스는 유학생들을 주택위기의 희생양으로 전락시킬 수 있는 세 가지 잘못된 통념이 사회적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ABC는 최근 ‘유학생과 주택위기에 대한 세 가지 허상’(Three myths about international students and the housing crisis)이라는 제하의 분석 기사에서 호주 이민 통계 및 유학생과 호주인들의 소셜미디어 게시글 모니터링을 통해 이런 잘못된 통념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ABC는 중국 정부가 올 1월 해외 온라인 학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한 직후부터 이 같은 잘못된 통념이 확산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에 중국에 거주하면서 호주 대학 과정을 공부했던 중국 유학생들이 이제 호주 캠퍼스에서 공부하기 위해 대거 입국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기사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4만명의 중국인 유학생 조만간 입국설이 첫번째 잘못된 통념이라고 밝혔다.


높은 항공료, 비자 심사 지연, 코로나 음성 검진 증거 제출 등의 이유로 일부 중국 유학생들의 호주 복귀가 미뤄지고 있지만 이미 많은 해외 유학생들은 올해 개학 일정에 맞춰 입국을 완료했다는 것이다.


호주 내무부도 최근 연방상원 상임평가위원회(Senate estimates hearing)에서 올 1월 중국 정부의 발표 이후 비자 신청 건수가 크게 증가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사는 “유학생들의 완전한 호주 대학 복귀는 2023년 연말까지 끝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두번째 잘못된 통념은 모든 유학생들이 도심 인근 지역 아파트에 거주할 여유가 된다는 것이다.


유학 서비스 업체 나비타스(Navitas)의 최근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학 비용’은 중국 유학생들이 유학 국가 결정 시 고려하는 중요도 순위에서 5위에서 2위로 상승했다.


하지만 기사는 도심 인근의 최고가 생활비를 감당할 수 있는 유학생도 일부 있지만 상당수는 그러지 못하다면서 이미 많은 유학생들이 생활비로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 해결 안되면 유학생이 주택위기의 희생양 될 수도”


세번째 잘못된 통념은 유학생들이 주택 임대를 쉽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기사는 호주에 수년간 체류하지 않은 유학생들은 집주인이 요구하는 임대와 재정 이력(history)이 부족하다면서 유학생을 고위험으로 간주하는 집주인들로부터 차별당한 경험담도 전했다.


가짜 부동산 중개인이 거액의 계약금을 요구하거나, 임대주택 확보를 위해 1개월치 임대료를 선불로 내지 않으면 비자 심사가 지연된다고 협박받는 등의 임대 사기 우려도 제기됐다.


기사는 “유학생들이 직면하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이 젊은이들이 다년간 국내 정책 실패의 결과인 주택위기의 희생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출처 : 호주 톱 디지털 뉴스(TOP Digital News in Australia)(http://www.topdigital.com.au)

21 view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