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전례 없는 생활비 압박… 젊은 가족-임차인들의 재정 스트레스 ‘최고 수준’


호주 전역 약 5만2,000가구의 롤링 샘플에서 가계소득과 부채를 추적해 온 리서치회사 ‘DFA’의 장기 조사 결과 올해 5월 전국 각지의 거주민들이 겪는 재정 스트레스가 지난 20년 이래 사상 최고 수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Unsplash / Towfiqu barbhuiya


리서치 회사인 ‘DFA’ 장기 조사, 글로벌 금융위기 및 COVID 위험 시기보다 심해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가계재정 부담이 크게 늘어난 가운데 최근 한 장기 조사는 그 수위가 어느 시기보다 높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001년부터 호주 전역 약 5만2,000가구의 롤링 샘플에서 가계소득과 부채를 추적해 온 리서치회사 ‘Digital Finance Analytics’(DFA) 조사 결과 올 5월 주택담보대출(mortgage) 및 임대료 스트레스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DFA의 마틴 노스(Martin North) 대표는 “글로벌 금융위기,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이 극심했던 당시의 압박감도 지금보다는 덜 극단적이었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그에 따르면 모기지 부채를 갖고 있는 젊은 가족 가운데 88%가 이로 인한 극심한 압박감을 갖고 있으며 임대 주택 거주자의 65% 또한 재정 스트레스에 직면한 상태이다.

이번 조사는 모기지 스트레스를 포함하지만 주거비용 이외에도 생활비 요인을 고려한 전반적인 재정 스트레스를 광범위하게 포함했다. 조사 결과는 인플레이션 수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호주 중앙은행(RBA)이 이달(6월) 기준금리를 또 다시 인상, 4.1%로 단행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재정 스트레스를 정의하는 데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DFA는 단순히 현금 흐름만을 고려했다. 만약 한 가구의 수입보다 지출 비용이 더 많으면 ‘재정 스트레스’로 간주한 것이다.

지난 2000년 이후 호주인 가계부채와 모기지 스트레스를 보여주는 그래프. Source : Digital Finance Analytics


노스 대표는 “전국적으로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이들의 62% 이상이 현재 현금 흐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이 모기지를 갖게 된 젊은 커플, 이민자 가족들도 재정 스트레스에 직면해 있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노스 대표는 “우리는 이제 (재정적 압박감을 받는) 또 다른 집단을 보고 있다”며 “더 부유한 가구들, 주류 호주인들도 이 대열에 포함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득은 증가하고 있지만 가계 지출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그에 따르면 첫 주택구입자인 젊은 가족 중 일부는 실질소득이 10년 전보다 낮아졌다.


각 주 지방 지역의 가계재정 부담. Source : Digital Finance Analytics


이주민들, ‘홈리스’ 위험에 직면


브리즈번(Brisbane)에서 서쪽으로 약 130킬로미터 거리에 있는 내륙 도시 투움바( Toowoomba)에 거주하는 24세의 아나스 칼라프(Anas Khalaf)씨 가족 9명은 한 집에 살고 있다.

그의 가족은 ISIS에 의해 이라크 북부에서 쫓겨난 소수민족 이지디(Ezidi) 부족 출신으로, 투움바에 재정착한 1,000명 이상의 난민 가운데 하나이다.

칼리프씨는 “지난 2020년 우리가 투움바에 도착했을 당시만 해도 식료품은 물론 주택 임대료 또한 감당하기가 어렵지 않았다”며 “그 이후부터 가족에게 들어가는 생활비는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임대료가 점점 높아지고 있고, 주택을 구매한 이들도 모지기 상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각 교외지역(suburb)의 가계재정 부담. Source : Digital Finance Analytics


이지디 부족 출신의 서포터 근무자 중 한 명인 나이프 라소(Nayif Rasho)씨는 “ISIS에게 남편을 잃고 호주로 온 여성 난민들의 상황은 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은 현재 센터링크(Centrelink)의 보조금에 의지하고 있지만 이들이 받는 액수는 2주에 600달러로, 이 비용으로는 어디에서도 거주하기 힘들다”며 안타까움을 호소했다.

라소씨는 “임대료가 크게 높아지면서 일부 난민들은 친척 집에 함께 모여 살게 되는데, 이는 임대계약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만약 임대주택을 관리하는 부동산 회사에서 알게 되면 임대계약을 해지당할 수도 있는데, 그런 상황을 보는 게 걱정이지만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DFA 자료는 각 주 수도의 부유한 교외지역에서도 재정 스트레스가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Source : Digital Finance Analytics


지방 지역, 높은 주거비 불구하고 실질소득은 낮아


현재 투움바에는 약 11만5,000명이 살고 있다. DFA 자료에 따르면 모기지를 안고 있는 이 도시 거주자의 70%, 임대주택에 살고 있는 이들의 60%는 재정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

이 본질적 수치 이면에는 일부 거주민들이 받는 극심한 영향이 절망과 좌절로 바뀌고 있음이 숨겨져 있다. 로라(Laura)라고만 밝힌 한 미혼모는 간헐적으로 이 지역 식료품 지원단체 Toowoomba Food Assist를 방문, 도움을 받았다. 하지만 지금은 전적으로 이 서비스에 의존하고 있다. “식료품 가격이 급등한 이후에는 매주 이곳에 와야 한다”는 게 그녀의 말이다.


‘Digital Finance Analytics’의 마틴 노스(Martin North, 사진) 대표. 그는 “현재 호주인들이 겪는 재정 압박감은 글로벌 금융위기 및 전염병 사태 시기보다 극심한 편”이라고 말했다. 사진 : PropertyChat이 업로드한 유투브 영상 캡쳐


이번 조사 결과는 투움바는 물론 빅토리아 주 발라랏(Ballarat), NSW 서부 내륙도시 와가와가(Wagga Wagga) 등 지방 도시에서도 모기지 및 임대 스트레스가 크게 증가했음을 보여준다. 노스 대표는 “특히 지방 지역에 거주하는 이들의 경우 먼 거리를 여행해야 하기에 더 많은 비용이 지출될 수밖에 없어 추가적인 재정 압박을 받고 있다”며 “식료품비용은 대도시에 비해 더 높은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Toowoomba Food Assist의 창고 관리자인 홀리 알솝(Holly Allsop)씨는 모기지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 가운데 직업을 가진 이들도 음식물 지원을 받고 있으며 그 수 또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금금리가 상승하면서 모기지 상환이 힘들어지고 식료품 구매 또한 어려워지는 것을 보고 있다”는 것이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4 views

Recent Posts

See All
bottom of page